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의 인기 영화배우 장백지가 때 아닌 누드 사진 유출 의혹에 휘말렸다.

30일 중국의 시나닷컴을 포함한 각종 언론은 “장백지(장바이즈ㆍ張柏芝)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상의를 벗은 채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을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 여주인공은 게슴츠레 눈을 뜬 채 가슴이 노출하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이에 대해 사진의 주인공으로 지목 받고 있는 장백지가 입을 열었다. 장백지는 30일 변호사를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 속 인물은 자신과 닮은 사람”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내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을 준 도덕심과 양심이 없는 사람들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이번 사건을 쉽게 넘어가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장백지 뿐만 아니라 인기 영화배우 진관희(에디슨 천·陳冠希)와 여성 듀오 트윈스 멤버인 종흔동(질리안 청·鐘欣桐)의 성행위 사진 역시 인터넷으로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이번 유출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