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광적으로 좋아라 했던 스텝업 1..
그 속편이 나온다니 너무 기대가 된다.

스텝업 2 - 더 스트리트

1편과는 달라진것 같지만.. 힘있는 비보잉과 심장이 터져 버릴것 같던 비트...

인생은 서툴다. 하지만 춤은 좀 안다!
더 ‘핫’하게, 더 ‘쿨’하게, 더 ‘폼’나게 뜨거운 가슴으로 즐겨라!!

전편의 꼬마 소녀 앤디, 어느덧 16살이 된 그녀의 유일한 즐거움은 최고의 클럽 ‘그루브’에서 친구들과 춤실력을 뽐내는 일. ‘그루브’의 제왕으로 군림하는 ‘체이스’도 다듬어지지 않았지만 예사롭지 않은 그녀의 춤을 잊지 못한다. 마음껏 춤 출 공간조차 없는 답답한 현실에 어디에도 마음을 두지 못하는 ‘앤디’는 집으로부터 독립을 꿈꾸고, 오빠 ‘타일러’는 엘리트 예술학교 ‘메릴랜드’의 오디션 합격을 조건으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만약에. 한국에서 스텝업과 같은 영화를 만든다면 어떨까? (비보이는 한국이 최고이니)
만화로도 김수용님의 "힙합" 중/고딩때 얼마나 열광을 했던가.
토마스니 윈드밀이니. 정말 나를 미치게
만들던 만화.

몇몇개 동작은 집에서 이불을 깔아 놓고 따라하다가
골병 들게 했던. ㅋ

은독수리니, 성태하(맞나?), 바비, 성균이형님. ㅋㅋㅋ

배고프고 딴따라 빽가리라고 무시당하는 우리나라 춤꾼들. 하지만 외국에서는 알아주는 춤꾼들...

얼토당토 되지 않는 아이돌이 주인공으로 나와 별 같지도 않은 춤을 추느니. 정말 언더에서
유명한 춤꾼으로 영화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

예전에 봤던 드라마 "오버더 레인보우"에 김옥빈이나 지현우, 환희등 이상한 녀석들 말고
팝핍 현준같은 진정한 춤꾼... (당연히 영화는 망하겠지..OTL)
top